본문 바로가기
이슈

‘강아지 키워야 하나, 말아야 하나’···선택이 가져온 ‘확 달라진 인생’ 비교한 작가

by dzggr 2021. 8. 28.
반응형

브라질의 아티스트 아데마르 비에이라(Ademar Vieira)의 짧은 만화가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는 오랜 시간 동안 여러 편의 만화를 그렸지만 ‘선택’이라는 짧은 이야기로 많은 이들에게 감명을 주고 있습니다.

 

“선택(The Choice)”은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강아지를 키울 것 인가 / 보낼 것인가로 시작됩니다.

 

그리고 각각의 선택으로 완전히 변하게 된 두 삶을 동시에 제시합니다.

선택은 삶을 완전히 뒤바꾸는 중요한 결정이라고 비에이라는 말합니다.

A를 선택하면 B를 포기해야 하기에 늘 어려움이 있고, 그렇기에 흥미롭다고 말합니다.

 

비에이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자가격리 동안 우리와 함께 해준 모든 동물들에게 이 만화를 바친다”고 전했습니다.

 

 

'눈물주의' 따뜻한 패딩 입고 길거리에 앉아있는 강아지의 사연

'눈물주의' 따뜻한 패딩 입고 길거리에 앉아있는 강아지의 사연 직장 동료와 함께 버스를 기다리고 있던 크리스티나 홀리(Kristina Hollie)는 길거리에서 엄마와 함께 있는 강아지를 보게 되었

naver.byaxa.xyz

 

2년 전 사망한 반려인 찾아 수십 킬로미터를 걸어온 개(+감동주의)

지난 15일(현지 시각), 대만의 인터넷 매체 이티투데이는 SNS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한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중국 허난성(河南省)의 한 마을이 최근 개 한 마리 때문에 발칵 뒤집혔다고 해요.

naver.byaxa.xyz

 

'안락사 위기'에 놓인 유기견이 입양 후 보인 놀라운 변화(+사랑의 힘)

 

naver.byaxa.xyz

 

 

편견에 갇힌 유기견 , 절반은 보호소에서 삶 마감.. 안타까운 현실

경기 김포에서 구조돼 안락사 직전 입양된 8살 포메라니안 '보리'. [반려인 제공] 8살 포메라니안 '보리'는 경기도 김포 길거리를 떠돌던 유기견이었다. 주민 신고로 구조됐지만 보리의 삶은 여전

naver.byaxa.xyz

 

길냥이가 집냥이로! 전세계 눈물 바다로 만든 묘생역전 이야기 BEST 3

주위를 둘러보면 도시에 살고 있는 존재가 사람만이 아님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사람이 보이지 않는 구석 어딘가 길고양이들은 자신만의 구역을 형성하며 살아가죠. 사람 못지않게 전쟁 같은

naver.byaxa.xyz

 

반응형

댓글9

  • 준리 2021.09.03 09:37

    너무공감해요~반려견은 동물이 아니라 가족이에요 짧은 그림으로 감동받았어요
    답글

  • 오드리했반 2021.09.04 09:06

    와닿네요^^
    답글

  • 포포 2021.09.17 12:29

    개도 고양이도 다 좋고
    늘 키우고 싶은데 못키우는 이유
    1. 비용 및 환경
    2. 알레르기 및 냄세

    답글

  • 채은정 2021.09.21 20:43

    오와 !귀여웡!
    답글

  • 채은정 2021.09.21 20:43

    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ㄹ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ㅇ
    답글

  • 강산이 2021.10.05 13:01

    저 만화 보고 괜히 혼자 사는 사람들이 강아지 고양이 키우려고 할까 봐 걱정이 되네요. 혼자 사는 사람들은 제발 강아지 고양이 키우지 마세요. 그리고 집 자주 비우는 맞벌이 부부도 키우지 마세요. 강아지가 무슨 장식품이나 로봇청소기도 아니고 필요할 때만 갖고 놀고 나갈 때는 혼자 놔두고 나가면 강아지만 고통 받는겁니다. 혼자 사는 사람 중에 강아지를 생명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강아지 고양이 안 키웁니다. 제발 혼자 사는 사람, 수입 없는 대학생이나 백수, 맞벌이 부부는 강아지 키우지 마세요.
    답글

  • 소백산중턱 2021.10.12 21:33

    1인가구의 반려동물 입양을 장려하는 걸까요?
    사람의 감성과 생활 변화에만 초점을 맞춘 듯
    답글

  • 123456 2021.11.30 14:37

    마지막 그림이 잘못 되었습니다.
    나는 구석에서 새우잠자고 강아지는 침대가운데에서 편안하게 잡니다...

    답글